몽실언니

권정생 글/이철수 그림/창비/7000원

누군가 글에서 <몽실언니>는 억장이 무너지는 이야기다' 라고 썼던 것을 본 기억이 있다. <몽실 언니>에서 '몽실이'를 떠올리면 정말 억장이 무너진다. 하지만 그것이 암울을 이야기 하는 것은 아니다. '몽실이'가 겪은 일들은 억장이 무너지지만 우리는 또한 '몽실이'에서 위로받고, 감동받고, 삶의 의지를 배운다. 우리나라가 일본으로부터 해방되자, 만주나 일본으로 나갔던 사람들이 고 국으로 돌아와 '일본 거지' '만주 거지'가 되었다. 몽실이네 가족도 바로 그 거지 중 한 사람으로 몽실이는 그때 7세 정도였다.

작품 <몽실 언니>는 그때부터 몽실이가 40세 조금 넘어서 때까지를 보여 주고 있다. 그러나 사실 어른이 된 모습은 10여쪽 정도만 배치되어 있고, 이야기는 몽실이가 13,4세 때까지 일로 대부분 이루어져 있다.
몽실이는 새아버지로 인해 다리병신이 되어야 했고, 새엄마와 아버지 사이 에 난 동생 난남이를 길러야 했고, 엄마와 새아버지 사이에 난 동생 영득 이와 영순이를 돌보기도 한다.
몽실이는 그런 자기에게 닥친 모든 일들 앞에서 투정부리지 않는다. 오히 려 아주 꿋꿋하게 몽실이는 올곧게 살려고 한다. 그런 모습은 곱추와 결혼 한 몽실이의 삶에서 더욱 완결성있게 드러난다.
이러한 몽실이의 삶과 소재가 어떤 이들은 동화로 볼 수 없다고 하기도 한 다. 하지만 어린이들은 이 작품을 읽으면서 눈물을 줄줄 흘리고 감동을 받 는다. 그것은 탄탄한 구성에서 작가가 몽실이의 삶을 아이들에게 강요하지 않기 때문이다. 작가는 몽실이의 위치에서 몽실이가 보고, 듣고, 생각한 것 들을 보여주고 있다. 그래서 어린이 문학으로 다루기 어려운 소재임에도 어린이들은 작품에 빨려들어간다. 또한 작가는 이야기를 설명하지 않고, 구체적인 사건으로 보여주고 있어 더욱 재미있게 읽을 수가 있다. 아이들 은 책 마지막에 이르면, 새엄마를 닮아 폐병을 앓고 있는 난남이가 병이 낫기를 기대한다.

작품 <몽실 언니>에서는 작가 권정생이 빚어내는 주옥 같은 어휘 또한 놓 칠 수가 없다.

우리 창작동화에서 몇 안 되는 길이 남을 작품 가운데 하나인 <몽실 언니 >는 중학생이 읽어도 좋은 작품이다.(글 : 김소원
)  
 

목록 보기